주식회사 오토시스틱 - 총총이의 홈페이지





미니 카운터
전체회원수: 125
오늘방문자: 72
어제방문자: 79
전체방문자: 247,246
최대방문자: 387
최대동시접속자: 150

현재 접속자
회원: 0
손님: 1
전체: 1

접속자 목록
18.xxx.132.xxx
 

  우리의 사랑을 시샘하는 추위가 아니길..  




갑자기 매섭게 불어치는 밤바람이 무척 차갑습니다.
어제는...
당신향한 제가슴이 답답함으로 가득 채워진 날이었나 봅니다.
이런저런 이유들로 차가워진 공기를 들이키며 춥다는 마음보다는
막막한 답답함이 제마음을 짓누르고 있는탓에
오히려 시원한 느낌을 받은 어제였나 봅니다.

사랑하는 당신,
지금쯤 당신은 하루의 피로를 놓아두고
고운꿈속에 머물고 계실거라 생각하며
굳이 전해야될 용건은 없으면서도 사랑하는 당신이라서
혹여...오며가며,
제가 띄운글을 당신이 보게 되신다면
하루 일상들의 피로함을 잠시 잊고서 편안해진 당신이 되신다면
참좋겠다는 생각에 머물며 두서없는 제사랑을 전해 드립니다.

당신...
우정이라는 이름으로 처음처럼 사랑을 가장했드라면
지금쯤,
당신향한 제마음은 이미 돌아서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제마음속에...
당신은 사랑으로 싹튼...사랑으로 자리해 버린 당신이기에,
힘들고 버거운 시간들속의 당신 향한 제사랑이지만,
그래도...
거짓을 가장하지 않을수 있음이 감사하고,
그래도...
우정속에 사랑을 가장한 마음보다는 덜 힘들거라고 생각해 봅니다.

당신을 사랑하는 제마음이 항상 아프고 쓸쓸해도,
그래도 사랑이어서 참을수가 있나 봅니다.
그래도...
당신을 사랑하는 제마음이어서 참아낼수가 있나 봅니다.
저혼자만의 마음이 아닌 당신의 마음도
언젠가는,
두려움없이 저에게 열어 주실날 있으리라 믿기에...
작은 소망하나 품은 가슴이 오늘도 슬퍼해야 되는 날인가 봅니다.
당신 보고픔에...
함께이고 싶은 제마음은 항상 굴뚝 같으면서도
보잘것 없는 제마음과 눈은 당신하나만을 간절히 찾아 헤매이면서도
가끔은...
지쳐하고,방황하며 제마음 나풀거리는 날들도 때로는 있습니다.
당신께...미안한 마음은 꼭,그한가지 뿐입니다

당신을 사랑하는 제마음이 미안하고 싶지도 않고,
당신을 사랑하는 저자신이... 자랑스러운 마음도 결코 아닙니다.
다만,
끝을 헤아리지 못하는 당신향한 제사랑이라서,
당신의 눈속에 제가 머물러 있을때면,
짧은 순간이었으나마...
긴행복으로 간직하리라....되새기며 당신 그리움을 전해 봅니다.

사랑하는 당신
당신을 놓지 못하는게 아니라,
놓아 버리지 않으려고 노력하며...당신을사랑해요...
가끔은...
당신 그리워하는 제마음이 사무쳐서
지쳐하는 마음이 될때면
투정하는 날들도...또 돌아서겠다고...
진심아닌...곱지않은 투정도,
이쁘지 못한 반항도,
사랑이라서 가능한거라 생각합니다.
당신사랑하는 마음은 한결 같으면서도
나약한 인간의 마음이라서...곱지못한 투정을 하는날도 있는것 같습니다.
보고파하는...당신 눈속에 머물고 싶은 사랑담은 투정일뿐입니다.

당신...
꽃을 시샘하는 추위랍니다.
당신과저의 사랑을 시샘하는 바람은 아니었으면 싶습니다.
갑자기 추워지는 찬바람속에,
오늘 하루의 일과를 시작하시거든,
봄기분에 취해...옷 얇게 입지 마시고
감기 조심하시고...안전 운전 하시길 바라며
당신향한 제사랑이 거친 바람결에라도 전해진다면
제사랑에 잠시나마 머물러...보일듯말듯한
희미한 미소지으며...행복해 하시는 당신이라면,
당신의 그미소를 행복으로 여기는 오늘이 되렵니다.


당신의 웃음속에
행복해 하는 당신사랑이 되렵니다......


사랑해요...언제나처럼.
 
총총
등록된 소개글(서명)이 없습니다.
 
2006-08-13 22:45:13
1,984
582

총총님의 또 다른 글 (전체 9개 중 2개)
   사랑을 위해서라면 뭐든 다 하게 되는 거야 [0] 2006.11.04
   따듯한 손을 가진 사람과 만나고 싶습니다. [0] 2006.08.13
 



9    사랑을 위해서라면 뭐든 다 하게 되는 거야      총총 06.11.04 642 5033
8    따듯한 손을 가진 사람과 만나고 싶습니다.      총총 06.08.13 542 4754
7    술취한 어느날 밤에..      총총 06.08.13 518 2461
6    황홀한 고백      총총 06.08.13 518 2497
5    기다릴 수 있을만큼 사랑하세요..      총총 06.08.13 647 2652
4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기도      총총 06.08.13 468 1723
3    한 남자의 고백      총총 06.08.13 527 1853
2    이해의 선물      총총 06.08.13 484 1493
   우리의 사랑을 시샘하는 추위가 아니길..      총총 06.08.13 582 1984

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Uks